이번 주 칼부림 만화


저 이괄 의 역사적인 평가를 떠나서 저 당시 이괄의 심정이 구구절절 공감되는게

스타1으로 치면 '임요환' 워크래프트3 로 치면 '장재호'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로 치면 '쿤겐'

플레이를 보고, 옆자리에서 같이 하던 친구에게 '야 넌 왜 이렇게 못하냐 쟤들도 사람 너도 사람인데' 이런거




그럼 니가 해봐 이 삐 ㅡㅡㅡ 삐ㅡㅡㅡ 한 자식아



물론 누란의 위기에 처한 나라를 구한 공을 세웠다 는 장수로써 최고의 명예를 누린 그 분이 없었다면
정말 당시 조선이 멸망하지 않아도 이상한 상황이었지만, 충무공 사후 그 분의 그림자에
시달린 수많은 조선 무과 급제자들 특히 덕수 이씨 문중 자제들의 스트레스와 그로 인한
각종 질병 상해를 생각하면 눈물만 흐르네요


덧글

  • 풍신 2015/01/01 12:09 # 답글

    실제로 자신의 주제 파악을 잘 하는 장수는 오히려 부하를 덜 죽이죠.
  • 괴인 怪人 2015/01/04 00:21 #

    손자 가 괜히 명언제조기가 아니죠.

    나를 알고 남을 알면 백번 싸워 위태롭지 않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6157
879
220852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