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2018) 영화


문예창작과 졸업생이지만 아르바이트로 살고있는 이종수는 우연히
어릴 적 친구 신해미를 만난다. 해미와 종수는 서로 알아보고 근황을 물으며 술을 마신다.
해미는 종수에게 자신이 아프리카 여행을 다녀올동안 자기 고양이에게 밥을 달라고 부탁한다.
여행에서 돌아온 해미를 맞이하러 간 종수는 해미와 같이 여행을 다녀왔다는 벤을 만난다.
벤, 종수, 해미는 셋이서 뒷풀이를 한다. 아르바이트로 연명하고 사고 친 아버지의 뒷처리에
힘든 종수는 외제차를 끌고 다니며, 삶은 즐기는거다 는 태도로 살아가는 벤과 자신을 비교한다.
해미와 벤은 급격히 친해지고, 종수는 벤의 집에 초대받았다가 벤의 화장실에서
여자 장신구를 발견한다. 벤에게 위화감을 느낀 종수는 벤을 멀리하려하지만 해미는
계속 벤과 만나고, 벤과 해미는 종수의 집인 파주 시골까지 찾아온다.
벤, 해미, 종수 셋은 종수의 집에서 대마초를 피우고, 종수에게 벤은 자신의 취미를 고백하는데..

박하사탕을 감독한 이창동 감독의 신작이라길래 보고왔습니다만
겉만 보면, 간단한 스릴러물인데, 스릴러물로 단정지을 중요한 장면들을 찍지 않거나
배우들의 대사로만 처리해서 애매모호한 느낌을 줍니다. 단순하게 생각하자면
비닐하우스를 태운다는 벤의 취미는 '비닐하우스=흙수저=해미' 로 보고
일정한 기간마다 자기보다 낮은 처지에 있는 여자들을 꼬셔다가 적당한 때가 되면
죽이고 시체를 태워서 처분하는 사이코 기질의 살인마고, 해미는 불쌍한 희생양.
종수는 늦게나마 살인마인 벤을 죽이는 주인공. 이렇게 마무리짓겠지만
작중 언급하는 그레이트 헝거. 리틀 헝거 나 '해미는 연기처럼 사라졌다' 는 벤의 대사.
초반부터 등장해, 섬뜩함을 더해준 종수 아버지의 칼 수집품. 분노조절장애가 있는 종수 아버지.
해미에게 창녀같은 짓 하지 말라는 종수의 폭언. 다양하게 해석할 여지가 있겠지만

역시 스릴러물이라고 해석하는게 맞겠지요. 그 편이 최대한 깔끔하게 맞아떨어집니다.
더 고민하면, 머리가 아플 기세라..

스티븐 연 이란 배우를 처음 봤을 때가 미드 빅뱅이론이었지요. 쉘든의 룸메이트로 나왔습니다.
그 때는 그냥 흔한 동양계 배우 단역인 줄 알았는데, 이렇게 영화에 나와주니 반갑군요.

유아인은 영화 사도에서 봤습니다. 드라마에도 많이 출현했다고는 하는데
한국 드라마는 잘 보지 않아서 드라마 쪽 연기는 뭐라 할 말이 없군요.
하지만, 영화 사도에서 보여준 사도세자의 광기어린 모습은 좋았습니다.
아비인 영조의 가혹한 훈육에 어릴 때부터 어미와 떨어져 자랐다는 환경으로
점점 미쳐가다 궁인들을 죽이고 관에 들어가고, 굿을 하는 기행을 저지르고
마침내 뒤주에 들어가 인생을 마감한 사도세자의 절절한 모습을 잘 연기했죠.
이번에 연기한 이종수는 사도세자와 반대쪽에 위치한 캐릭터입니다.
영조에게 받은 훈육과 스트레스로 쌓인 울분을 삭이지 못하고 발광했던 모습과 달리
버닝의 이종수는 과묵합니다. 항상 밝고 걱정없다는 모습을 보여주는 벤과 달리
생활에 찌들리고 자기 미래에 고민하고 사랑한다는 해미에게 고백도 주저하는 모습을 보여주죠.
그러다가 해미가 벤에게 살해당했들거다 는 자기 나름대로의 논리를 가지고 마지막에
종수는 살인을 저지릅니다. 관객이 받아들이기 편한 입장에서 생각한다면
살인마를 죽인 정의구현이지만, 영화에서 설명하는 내용들만 보면
어림짐작으로 애매한 사람을 죽였다 는 해석도 가능하기에
꾹꾹 눌러온 자신만의 분노. 울분. 불만을 자기와 비교하기 힘들만큼 행복하게 사는
벤이라는 대상에게 풀어놓았다는 해석도 가능하죠

그렇지만, 개인적으로 좀 더 해석하기 쉽게 편집해줬으면 합니다.
그 댐에서 멍- 하게 바라본 장면은 왜 필요했던건지 모르겠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81127
856
213720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