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도서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 해문출판사 출간


인디언 섬으로 와서 즐거운 휴식시간을 가지라는 초대장과 함께 도착한 여덟 명의 손님.
그들을 맞이한 하인 부부. 열명이 모여 처음으로 가진 저녁식사 시간에 어디선가
열명의 손님을 살인자로 몰아세우며 그들의 죄를 읇는 목소리가 들려온다.
목소리의 주인을 찾는 열사람들 앞에 열개의 인디언 인형이 놓여있고
한 사람이 죽을 때마다 인형이 하나씩 사라진다. 섬에는 열사람 외엔 아무도 없다.
이들을 죽인 사람은 누구인가 왜 이들은 죽어야 하는가 진짜 이들은 살인범인가

애거서 크리스틔의 오리엔트 특급열차 영화를 보고 홈즈 이후 오랫만에 추리소설 열정에
불이 붙어서 보기 시작한 애거서 크리스티 시리즈 첫번째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입니다.
살인극의 무대는 호수 한가운데 위치한 섬. 일정기간 동안 아무도 나갈 수 없고 오지도 않는 상황.
희생자는 나오는데, 정작 범인은 어디에도 안 보이는 미치고 펄떡 뛸 상황에서 생존자들은 어떤 생각을 할까요

공간 배경을 본다면, 흔한 고립상황에서 벌어지는 살인극입니다. 하지만 이 소설이 가치를 지니는 이유라면
고립공간에서 벌어지는 살인극 이란 클리세를 처음으로 제시했다는 점이겠죠.
첫 시체를 눈앞에 볼 때는 이성적으로 생각하자던 참가자들이 점점 시체가 늘어나면서
다음에는 누가 죽을까 지금 내 옆에 있는 녀석이 살인자가 아닐까 고민하고 의심하는 심리적 서술은
추리소설보단 스킬러 소설로 분류해야 하지 않을까 싶을만큼 세세하면서 긴장을 유발합니다.
사건상황과 범인의 트릭해설에 집중한 코난 도일과 다른 방향으로 재미있는 애거서 크리스티의 서술기법이죠.

문제는 심리서술이 계속 나오기 때문에, 조금만 집중해서 읽는다면 등장인물들 중에 심리서술이 빠진
사람이 누구인지 금방 알 수 있기에 범인을 찾는다 는 추리소설의 재미를 떨어뜨린다는 점입니다.
단, 범인들? 의 심리와 극한상황에서 이성이 무너져가는 상황묘사에서 재미를 찾는다면 장점입니다.

당시 기준으로 애거서 크리스티의 심리묘사기법이나 고립된 상황에서 벌어진 살인극은
독자들에게 신선한 충격이었는지, 추리소설인기가 시들해진 요즘도 드라마나 영화로 리메이크하더군요.
기회가 닿는다면, 한번 쯤 봤으면 좋겠습니다.

소설에서 등장하는 열명의 인디언 소년 노래는 동요로 알려져있습니다만 
작중 서술된 내용은 섬뜩합니다.

열 명의 인디언 소년이 식사를 하러 밖으로 나갔다.
한 명이 목이 막혀 죽어서 아홉 명이 되었다.

아홉 명의 인디언 소년이 밤늦게까지 자지 않았다.
한 명이 늦잠을 자서 여덟 명이 되었다.

여덟 명의 인디언 소년이 데븐을 여행했다.
한 명이 거기에 남아서 일곱 명이 되었다.

일곱 명의 인디언 소년이 장작을 패고 있었다.
한 명이 자기를 둘로 잘라 여섯 명이 되었다.

여섯 명의 인디언 소년이 벌집을 가지고 놀았다.
한 명이 벌에 쏘여서 다섯 명이 되었다.

다섯 명의 인디언 소년이 법률을 공부했다.
한 명이 대법원으로 들어가서 네 명이 되었다.

네 명의 인디언 소년이 바다로 나갔다.
한 명이 훈제된 청어에 먹혀서 세 명이 되었다.

세 명의 인디언 소년이 동물원을 걷고 있었다.
한 명이 큰 곰에게 잡혀서 두 명이 되었다.

두 명의 인디언 소년이 햇빛을 쬐고 있었다.
한 명이 햇빛에 타서 한 명이 되었다.

한 명의 인디언 소년이 혼자 남았다.
그가 목을 매어 죽어서 아무도 없게 되었다.

사실상 진범이 피살자들에게 보내는 살인예고장과 다를바 없지요.
이 포스팅을 쓰기 전에 잠깐 조사해보니, 열명의 인디언 소년 도 원곡이 따로 있더군요

제목은 열명의 흑인 소년.


상당히 인종차별적인 의미가 담긴 노래입니다.

만약 이대로 소설에 써냈다면, 애거서 크리스티는 첫 소설이 마지막 소설이 될 수도 있었겠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53157
879
220856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