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2018) 영화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의 두번째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에서 볼드모트가 나타나기 전
최악의 마법사 라는 그린델왈드에 대한 이야기
J.K 롤링이 각본을 집필하고 해리포터 영화를 만든 제작진이 뭉쳐
해리포터 팬들에게 최고의 선물이어야 했으나.









최고의 ㄸ맛이었다.


바쁜 와중에도 시간내서 마법사의 돌4DX 보고
해리포터 추억에 젖어 동물사전에서 미흡한 점을 보완했을테니 안심 ㅎ
그렇게 기대했는데 말이지. 이런 카레같은 ㄸ을 던져주네?

어떻게든 쉴드 쳐보려고 계속 머리 속에서 돌려봤지만, '쉴드불가' 판정.
그럼 어떤 점에서 이 영화가 카레같은 ㄸ인지.
적어봅니다.

엉성한 이야기구조.
시작은 범죄자 그린델왈드가 탈출하고 끝은 그린델왈드가 동료를 모아
마법세계에서 끔찍한 전쟁이 시작된다 인데
이러면 그린델왈드를 막는 선한 마법사=주인공과 조력자 한두명이면 충분하죠.
그런데, 뱀 네기니와 전작에서 사고친 옵스큐러스? 청년 너희는 왜 나오냐
찔리기는 했는지 마지막에 엄청 띄워준다고 떡밥큰거 던졌는데
그 설정이 납득가능해? 문과인 나도 사칙연산만으로 계산해도 성립 안 되더라ㅡㅡ^

빈약한 악당 묘사.
그린델왈드가 그래야하는 이유가 '머글들 진짜 무서운 무기 쓸거임. 그 전에 머글지배하자'

네? 최강의 마법사에 머글을 무시하는 사람이 머글이 당장 하지도 않은 기술개발이 무서워?

이 대사로 관객이 그린델왈드=엄청 나쁘고 위험한 놈. 이라 생각하겠냐?
J.K 롤링 당신은 이 대사로 관객이 공포에 젖을거라고 기대하고 당신 자택에서 자캐딸 치냐?

각본가의 과도한 개입&게이질
덤블도어가 동성애자다 는 묘사는 해리포터 시리즈가 완결나고
롤링이 그냥 자기생각대로 입 놀린거죠.
자기 세계관에 자기 캐릭터니 자기 멋대로 놀아도 좋습니다.
그래도 돈 쓰는 사람은 작가 당신이 아니라 대중이라고!
대중에게 서비스하는 직업 주제에 자기 말이 신이 내리는 예언이다 수준으로 개폼잡으면서
정작 하는 말은 게이질&설정추가라며 자기취향강요.
그냥 우정으로 묘사하면 끝날걸 왠 게이질이야

신비한 동물 존재가치없음.
그..마법사 서커스단에서 튀어나온 생물 빼도 이야기에 무리 안 간다 생각하는거 나 뿐인가요?


마법사의 돌 4DX가 아니었으면 안 보거나 DVD 로 봤을텐데
내가 이렇게 호구였구나.

이 각본이 정말 롤링이 처음부터 끝까지 자기가 쓴 결과물이라면
J.K 롤링은 자기는 절대로 해리포터 시리즈 이상의 이야기를 만들 수 없다고 자백한 셈이다.

덧글

  • 이젤론 2018/12/07 00:53 # 답글

    1편보고 이건 아니도 싶었는데
    ㅎㄷㄷㄷ
  • 괴인 怪人 2018/12/07 11:21 #

    더러운건 이 ㄸ이 아직 4편이나 남...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96524
1576
210449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