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 휘날리며 (2004) 영화



블록버스터급 예산을 쓴 한국전쟁영화 였고, 어느 정도 성공했으며
미형으로 유명한 배우들을 주연으로 삼고, 연기파 배우들을 조연으로 배치해
배우들 균형까지 맞췄으나, 아쉬운 고증과 엉성한 각본, 널뛰는 전개로 인해
잘 만들었지만 아쉬었다 감독의 다음 작품을 기대하자 는 평가를 받은 영화였으나

강제규 감독은 다음 작품 My way 로 태극기 휘날리며 이하의 졸작을 낳았고
한국전쟁을 소재로 한 명품영화를 만든다는 야심찬 희망은 저 ~ 멀리 사라졌다..

장동건 배우는 이 영화 다음부터 영화 배우 커리어에 지장이 생겼고
원빈은 살아남았으나 이 영화 출연을 후회하는지 각본 고르는 눈이 까다로워졌으니
미남 배우 둘을 묻어버린 저주받은 영화 타이틀을 달아줘도 충분하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9136
879
220867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88